근작 / 용인 포곡읍 삼계리 제조업소

Wood Working Machine(WWM)

“노는목수의 일하는 놀이터”

목공기계를 수리판매하시는 건축주를 위한 다목적 공간. 일하고… 쉬고… 즐기는…​ 건축분께서 “노는목수 = 쫌 놀아본 목수”라는 닉네임으로 카페도 운영합니다. 이전에 디자인 관련계통에서 일하셨던 이력으로 오히려 저보다 디자인 안목이 좋으신 것 같네요^^; 최상층(3층) 사무실과 휴게실은 진노란색으로 포인트를 주었으며, 기둥이 없는 구조로 만들었습니다. ​ 새로운 공간을 만들기 위해서는 건축주와의 적극적인 소통과 의견수렴이 필수적임을 다시한번 느낍니다. 그리고 값싸게 후루룩 짓는다는 제조업소에 이정도 비용과 디자인을 수용해 주신 것에 감사할 따름입니다. But… 비용은 늘 충분치 않쵸 ㅠㅠ 앞으로 세밀한 부분을 단백하게 터치하며, 느낌있는 공간을 만들어야 하고, 비용절감을 위해 치열하게 노력해야 하는 제 2라운드!!! ㅠㅠ 힘겨운 여정이 남아 있습니다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